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18398008

시편따라쓰기2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출판부 | 출판사 : 요단출판사 | 출판일 : 2019.08.06
판매가 :
12,000원 10,800원 [10%할인]
적립금 :
540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42명)

9 9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22%
78% 여자
교역자 54%
46% 성도
청년 11%
89% 장년

구매회원 리뷰

  •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이 책은 성경의 본문을 필사란에 옮겨 적음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 되었다. 시편의 경우 볼륨이 커 이번 따라 쓰기는 두 권으로 분권하여 제작되었다. 시편의 본문은 믿음의 사람들의 인간적 연약함과 고민, 번뇌 등 공감 가능한 내용들로 가득하다. 또한 그 어려움 가운데에서도 하나님을 찾음으로 마침내 승리하는 카타르시스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저자의 고통과 고통의 해소를 공감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본문 중에서

 

  하나님이 참으로 이스라엘 중 마음이 정결한 자에게 선을 행하시나 나는 거의 넘어질 뻔하였고 나의 걸음이 미끄러질 뻔하였으니 이는 내가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오만한 자를 질투하였음이로다   (6p)

하나님이여 침묵하지 마소서 하나님이여 잠잠하지 마시고 조용하지 마소서 무릇 주의 원수들이 떠들며 주를 미워하는 자들이 머리를 들었나이다     (42p)

여호와께서 다스리시니 스스로 권위를 입으셨도다 여호와께서 능력의 옷을 입으시며 띠를 띠셨으므로 세계도 견고히 서서 흔들리지 아니하는도다 주의 보좌는 예로부터 견고히 섰으며 주는 영원부터 계셨나이다    (78p)

여호와께 감사하고 그의 이름을 불러 아뢰며 그가 하는 일을 만민 중에 알게 할지어다 그에게 노래하며 그를 찬양하며 그의 모든 기이한 일들을 말할지어다 그의 거룩한 이름을 자랑하라 여호와를 구하는 자들은 마음이 즐거울지로다      (108p)

행위가 온전하여여호와의율법을 따라 행하는 자들은 복이있음이여 여호와의 증거들을 지키고 전심으로 여호와를 구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참으로 그들은 불의를 행하지 아니하고 주의 도를 행하는도다 주께서 명령하사 주의 법도를 잘 지키게 하셨나이다      (158p) 

저자소개
요단 출판사 출판부는 성도들의 신앙 성장과 성경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게 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성경 따라 쓰기 시리즈를 연속 출간하고 있다. 요한복음 따라 쓰기를 시작으로 잠언과 로마서 따라 쓰기, 고린도전후서 따라 쓰기를 출간했다. 이번에 따라쓰기 시리즈 5번째 작품 시편 따라 쓰기를 출간하게 되었다.
목차
 1) 시편 72-150편 따라 쓰기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