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13088003

당신을위한기도시작반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유예일 | 출판사 : 규장 | 출판일 : 2018.11.06
판매가 :
13,000원 11,700원 [10%할인]
적립금 :
585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37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68%
32% 여자
교역자 69%
31% 성도
청년 5%
95% 장년

구매회원 리뷰

“기도해야 되는데 안돼요,
기도하고 싶은데 못해요!”
10분도 기도하기 힘들던 당신도
매일 1시간씩 기도할 수 있다!
작심삼일로 무너지지 않는 기도 근육 키우기
치열하고 실제적인 기도 훈련으로
기도자의 삶을 사는 유예일 사모의 기도 도전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 혼자 기도하려고 하면 어떻게 할지 몰라 답답한 분
■ 기도의 자리에 앉아도 10분을 넘기기 어려운 분
■ 매일 규칙적으로 기도하는 삶을 살기 원하는 분
■ 기도 훈련을 하기 원하는 공동체의 리더나 사역자
▶ 『당신을 위한, 기도시작반』 북트레일러


* 출판사의 사정에 따라 서비스가 변경 또는 중지될 수 있습니다.
*window7의 경우 사운드 연결이 없을시, 동영상 재생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 스피커 등이 연결되어 있는지 확인 하시고 재생하시기 바랍니다.
저자소개

저자 : 유예일

모태신앙으로 자라 예배와 찬양은 너무나 익숙한데 혼자 ‘골방’ 기도만 하려면 입이 떨어지지 않던 그녀에게 “쉬지 말고 기도하라”는 말씀은 실행 불가능한 명령처럼 느껴졌다.
그러나 주님께 기도의 삶을 드리고 싶은 소망을 품고 몸부림치며 기도를 지속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자, 성령께서 기도가 자라도록 도우셨고 지금은 기도하지 않는 게 더 어려워졌다고 고백하게 되었다.
그리고 예전의 자신처럼 기도하기를 힘들어하는 이들을 ‘기도 PT’(Personal Training)를 통해 1시간씩 너끈히 기도하는 기도의 용사로 세워가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를 졸업하고 광고 모델과 영화배우, 어쿠스틱밴드 ‘민트그린’에서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했다. 현재는 사랑하는교회(담임목사 박미래) 도기훈 부목사 사모로 다음세대 사역팀장, 인도 단기선교팀장을 맡고 있으며 ‘기도시작반’ 강의를 7년째 하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01 기도의 시작
02 틈틈이, 정기적으로 : 수시기도와 정시기도
03 더 가까이 : 교제기도
04 귀를 기울여 : 경청기도
05 오직 한 분께 : 찬양기도
06 소리내어 읊조리는 : 말씀기도
07 상한 심령으로 : 회개기도
08 크게 명령하여 : 선포기도와 통성기도
09 매달리며 침노하는 : 간구기도
10 주님과 교통하는 : 영의 기도
11 대신 드리는 : 중보기도
12 생명을 잇는 :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