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12350002

왕들이입성하는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리처드마우 | 출판사 : SFC | 출판일 : 2018.10.02
판매가 :
10,000원 9,000원 [10%할인]
적립금 :
450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49명)

9 9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92%
8% 여자
교역자 93%
7% 성도
청년 47%
53% 장년

구매회원 리뷰

이사야서 60장에 근거한 문화 변혁의 전망!
종말의 때에 세상의 정치, 경제, 문화는 어떻게 되는가?
전통적인 복음주의 신앙의 관점에서 현대 사회의 쟁점들을 치밀하게 탐구해 온 리처드 마우 교수는 이 책에서 이사야서 60장이 증언하는 천국의 모습을 해설하고 있다. 그는 개혁파 전통의 복음주의자로서, 그의 사상은 세상 문화를 단순히 거룩한 것과 세속적인 것으로 나누는 성속이원론에 맞서서 이 세상을 보존하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강조한다. 그의 통찰은 세상의 타락상을 지나치게 강조한 나머지 기독교인들의 현실의 삶에 담긴 가치와 소명을 망각해 버린 복음주의자들의 결점을 보완하는 데 유용하다.
천국의 소망은 기독교인들의 현실의 삶을 이끄는 원동력이다. 이것은 ‘어떤 천국’을 소망하느냐에 따라 기독교인들의 현실의 삶이 상이한 방향으로 이끌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러 복음주의자들이 전망해 온 천국은 이 세상과는 단절된 것처럼 보일 때가 많았고, 특히나 개인적인 차원으로 국한된 것이었다. 그러한 천국의 전망은 필연적으로 기독교 신앙을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세주의적인 것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성경이 증언하는 천국이 그런 것이 아니라면, 현실에서 드러나는 기독교 신앙의 형식은 달라져야 한다. 이 책에서 이사야서가 증언하는 천국의 전망을 확인하면,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 기독교인들의 삶이 어디로 이끌려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리처드 마우

                                                            
                       
현대사회에서 기독교가 나아갈 길을 고민하는 대표적인 복음주의 기독지성인으로 손꼽힌다. 칼빈대학교에서 17년간 기독교 철학과 윤리학을 가르쳤고, 1985년부터 학생들을 가르치기 시작한 풀러신학교에서 1993년에 총장으로 취임하여 2013년에 퇴임하기까지 다양한 저술과 강연, 기고 활동을 했다. 풀러신학교의 총장에서 퇴임한 이후에도 현재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07년에는 프린스턴신학교의 ‘공적 신학을 위한 아브라함카이퍼센터’에서 ‘개혁신학과 공공 생활’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아브라함카이퍼상’을 받았다. 여러 저서들 중 『버거킹에서 기도하기』, 『무례한 기독교』(이상 IVP), 『문화와 일반 은총』(새물결플러스), 『왜곡된 진리』(CUP), 『칼빈주의, 라스베가스 공항을 가다』, 『아브라함 카이퍼』, 『톱밥향기』(이상 SFC) 등이 우리말로 번역되었다.
목차
개정판 서문 7
들어가며 13
이사야서 60장 25
다시스의 배들은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29
여기 왕들이 온다! 57
이방 나라들의 젖 85
빛은 어디서 오는가? 113
천상의 도시 추구하기 133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