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07513009

말씀듣는자의마음자리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김홍전 | 출판사 : 성약 | 출판일 : 2017.12.18
판매가 :
13,000원 11,700원 [10%할인]
적립금 :
585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12명)

9 9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90%
10% 여자
교역자 86%
14% 성도
청년 5%
95% 장년

구매회원 리뷰

1부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 속에 들어가면 사람의 마음자리에 따라 여러 가지 반응이 일어나는데, 그 마음의 상태에 따라 ‘길가’, ‘돌밭’, ‘가시 떨기 밭’ 그리고 ‘옥토 밭’으로 나누어서 각각의 경우를 설명하여 독자로 하여금 자신의 마음 상태를 돌아보게 합니다. 대개는 자신은 말씀을 받고 열매를 맺기 원하는 사람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저자는 씨 뿌리는 자의 비유에 대한 풍성한 해명을 통해 우리의 마음 상태가 길가, 돌밭, 가시 떨기 밭과 같지는 않은지를 살피게 합니다. 특히 열매를 맺는 옥토 밭에 대한 설명을 통하여 열매를 맺을 수 있는 마음자리와 그렇지 못한 마음자리를 더욱 분명하게 구별할 수 있게 합니다.
2부에서는 말씀을 깨닫는다는 것과 깨닫지 못한다는 것에 대한 우리의 생각들이 얼마나 안이한 지를 보여줍니다. 말씀을 들을 때 논리를 따라 지적으로 이해한 정도를 두고 흔히는 깨달았다고 하는데 성경에서 말하는 깨달음은 그런 정도가 아님을 저자는 성경을 들어 잘 밝혀줍니다. 신자라고 하면서 말씀을 깨닫는다는 말의 의미를 알지 못해서 실상은 깨닫지 못하고 있으면서도 말씀을 깨닫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것만큼 위험한 상태는 없을 것입니다.
끝으로 착하고 좋은 마음자리에서 말씀을 받고 그 말씀을 가지고 성신께서 역사하실 때에 겸손하게 자기를 다 드리는 것으로 맺어지는 열매가 이 땅의 교회에 풍성하여서 그리스도의 신령한 몸인 교회의 거룩한 속성이 잘 드러나게 하는 데에 이 책이 쓰이기를 바랍니다.
저자소개

저자 : 김홍전

목차
제1부 말씀 듣는 자의 마음자리
제1강 하나님 말씀에 대한 여러 가지 반응들
제2강 열매를 맺지 못하는 이유 (1)
제3강 열매를 맺지 못하는 이유 (2)
제4강 성경을 항상 배우지만 깨닫지 못하는 상태 (1)
제5강 성경을 항상 배우지만 깨닫지 못하는 상태 (2)
제6강 성경을 항상 배우지만 깨닫지 못하는 상태 (3)
제7강 열매를 맺지 못하는 상태의 위험성
제8강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잇는 것들을 사랑치 말라
제9강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
제10강 하나님 나라의 열매와 성신의 역사
제2부 말씀을 깨달음과 깨닫지 못함
제11강 말씀을 깨닫는다는 말의 의미
제12강 말씀을 깨닫지 못하는 상태 (1)
제13강 말씀을 깨닫지 못하는 상태 (2)
제14강 말씀을 깨닫지 못하는 상태 (3)
제15강 깨달음과 열매
제16강 열매는 무엇인가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