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요단출판사
상품코드 _ 200302615005

하나님을경험하는삶[개정판교재]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헨리블랙가비&블로드킹 | 출판사 : 요단출판사 | 출판일 : 2017.02.01
판매가 :
13,000원 11,700원 [10%할인]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42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97%
3% 여자
교역자 75%
25% 성도
청년 6%
94% 장년

구매회원 리뷰

하나님의 놀라우신 역사를 삶의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훈련교재의 대명사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의 일곱 가지 실체를 구체적으로 삶에 적용시킴으로써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입문편이나 복습편, 40일 특별새벽기도회, 개인묵상, 그룹스터디 등
  강조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 개역개정판 성경 사용
저자소개

저자 : 헨리 블랙가비

                                                            
                       
저자 헨리 T. 블랙가비는 미국 남침례회 국내 선교부 기도와 영적 각성부문의 책임자이며, 선데이 스쿨보드와 해외선교부의 컨설턴트이다. 그는 전세계를 기도와 부흥, 영적 각성으로 도전하는데 있어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의 저서와 사역이 미치는 영향력은 나라와 언어, 교단을 뛰어넘어 매우 지대하다. 대표적인 저서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요단 출판사, '성령이 교회에 하시는 말씀'이 있다.
그는 '홈라이프'지에 의해 1997년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크리스천 TOP10에 선정되었으며, 이 책또한 미국 복음주의 출판 연합회로부터 1997년의 최우수도서로 뽑히는 영광을 누렸다.
그는 캐나다의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학과 캘리포니아에 있는 골든게이트 신학교를 졸업하였고, 아내 마릴린과 의 사이에 다섯자녀를 두었는데, 그들 모두 캐나다와 미국에서 목회와 선교사역에 헌신하고있다.
목차
제1단원<|b><|font>
하나님의 뜻과 당신의 삶
제2단원<|b><|font>
하나님을 바라보라
제3단원<|b><|font>
하나님은 사랑의 관계를 추구하신다
제4단원<|b><|font>
하나님의 사랑과 초청
제5단원<|b><|font>
하나님이 말씀하신다(제1부)<|small>
제6단원<|b><|font>
하나님이 말씀하신다(제2부)<|small>
제7단원<|b><|font>
믿음의 갈등
제8단원<|b><|font>
당신의 인생을 하나님께로 조정하라
제9단원<|b><|font>
순종을 통해 하나님을 경험함
제10단원<|b><|font>
하나님의 뜻과 교회
제11단원<|b><|font>
하나님 나라 시민들
제12단원<|b><|font>
하나님과의 지속적인 교제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