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02491005

오늘살힘+내가어찌너를버리겠느냐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이찬수 | 출판사 : 규장 | 출판일 : 2017.01.16
판매가 :
24,300원 21,870원 [10%할인]
적립금 :
1,093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품절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18명)

9 9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47%
53% 여자
교역자 10%
90% 성도
청년 52%
48% 장년

구매회원 리뷰

|독자 포인트
● 현재 환경과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시선과 마음이 궁금하신 분
● 공허함과 무기력함으로 지쳐서 오늘을 살아갈 힘이 필요하신 분
●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마음의 치유와 회복을 경험하길 원하시는 분
● 시대를 살아가는 하나님의 해법이 궁금하신 분
|세트 구성

1 내가 어찌 너를 버리겠느냐 이 시대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과 해법, 〈호세아〉에서 찾는다
2 오늘 살 힘 공허감과 무기력이 내 삶을 채울 때, 하나님의 부흥이 나를 다시 살린다
저자소개

저자 : 이찬수

                                                            
                       
이찬수 저자 이찬수는 만신창이가 된 이 나라와 한국 교회를 향해 여전히 소망이 있음을 전하는 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
지금 이 나라의 형편이 심상치 않다. 이 땅의 교회들이 신음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에게 아직 소망이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며, 기회를 주고 계시기 때문이다. 책망과 분노의 말씀일지언정 하나님의 말씀이 여전히 들리고 있는 한, 우리에게는 아직 기회가 있다. 돌이키고 회개할 기회, 하나님께로 돌아가 회복의 은혜를 누릴 기회가 있다. 저자는 호세아서를 통해 끝까지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그 하나님 앞에 우리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를 조목조목 짚어준다.
하나님은 “내가 어찌 너를 버리겠느냐”라고 하시며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이시지만, 그분의 사랑은 결코 죄와 타협하거나 얼렁뚱땅 덮고 넘어가지 않는다. 그렇기에 우리는 하나님의 회복을 경험하기 위해 ‘철저한 회개와 돌이킴’의 자리로 나아가야 한다. 그럴 때 상처투성이의 인생을 싸매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누릴 수 있다.
2002년 5월, 분당우리교회를 개척하여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으며, 분당우리복지재단을 설립하여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주립대학(U.I.C)에서 사회학을 전공했고, 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저서로는 《오늘 살 힘》, 《기도하고 통곡하며》, 《죽으면 죽으리이다》, 《오늘을 견뎌라》, 《삶으로 증명하라》, 《보호하심》(규장) 등이 있다.
분당우리교회 www.woorichurch.org
목차
내가 어찌 너를 버리겠느냐
오늘 살 힘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