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어린이도서
상품코드 _ 200301775007

폭풍을잠재우신예수님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앨리슨미첼 | 출판사 : 생명의말씀사 | 출판일 : 2016.12.09
판매가 :
10,000원 9,000원 [10%할인]
적립금 :
450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48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62%
38% 여자
교역자 32%
68% 성도
청년 82%
18% 장년

구매회원 리뷰

폭풍을 잠재우신 예수님(예수님을 알고 싶어요 시리즈)(양장본 HardCover) 도서 상세이미지

 

책소개
‘예수님을 알고 싶어요 시리즈’
는 영국의 굿북(Good Book) 출판사가 어린이들에게 하나님의 창조부터 예수님의 구원 사역에 이르는 과정을 알려 주기 위해 출간한 그림책 시리즈입니다(전 4권).
굿북 출판사는 전 세계 크리스천과 교회의 영적 성장과 복음 전파를 위해 도서, 훈련 교재 출판, 음반 제작 등의 사역을 하고 있으며, 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35개국 언어로 번역, 보급되고 있습니다.
이 시리즈는 우리가 잘 아는 성경 이야기들로 구성되었지만, 결코 단순한 이야기 모음이 아닙니다. 각 이야기마다 성경 속 중요한 진리를 담고 있는 놀랍고 탁월한 시리즈입니다. 흥미로운 전개, 멋진 그림과 예쁜 색채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읽으면 읽을수록 깊이 있는 이야기에 감동하게 됩니다. 어린 자녀들에게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구원 계획과 예수님의 크신 사랑을 가르쳐 줄 수 있을 것입니다.
『특별한 크리스마스 약속』
은 새 왕을 주겠다고 하신 하나님이 어떻게 그 약속을 이루어 주셨는지를 그리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천사를 보내 마리아와 요셉, 목자들, 박사들에게 새 왕, 구원의 왕, 영원한 왕으로 오신 예수님의 소식을 전하게 하셨고, 이는 오늘날 우리에게도 가장 기쁘고 복된 소식임을 알려 줍니다.
『오후 한 시의 기적』
은 죽어 가는 어린 아들을 살리고자 먼 길을 마다치 않고 예수님을 찾아간 한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그저 말씀만으로 그 아이를 낫게 하셨다는 기적 같은 이야기를 전합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기에 이런 일을 이루실 수 있었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폭풍을 잠재우신 예수님』
은 거대한 폭풍으로 두려움에 빠진 제자들 앞에서 바람과 파도를 꾸짖어 잠잠하게 하신 예수님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보여 주신 놀라운 일을 통해 예수님이 바로 하나님이시라는 진리를 전합니다.
『하나님의 놀라운 선물, 구원』
은 에덴동산에서 창조의 복을 누리던 인간이 타락으로 인해 하나님과 단절된 이야기, 그 상징이 된 성전의 휘장, 그리고 십자가에서 치르신 예수님의 희생과 부활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왜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셨는지, 어떻게 우리가 그 이야기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는지 살피게 합니다. 

저자소개

저자 : 앨리슨 미첼

그림 : 카탈리나 에체베리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