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앙도서/경건생활
상품코드 _ 200298361009

불교의실상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임원주 | 출판사 : 예하 | 출판일 : 2016.04.29
판매가 :
4,500원 4,050원 [10%할인]
적립금 :
202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15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71%
29% 여자
교역자 75%
25% 성도
청년 46%
54% 장년

구매회원 리뷰

『불교의 실상』은 기독교만이 영원한 진리의 체계이며, 불교는 인간이 빚어낸 오류와 착각을 긁어 모은 것이라고 말한다. 기독교의 진리는 창조와 구원의 하나님이 사람의 생명과 실존을 변화시키는 능력과 결부되어 있지만 불교의 진리는 한낱 구도자의 어설프고 무능력한 깨달음일 뿐이다. 구도자의 깨달음은 진리 그 자체도 아니며 진리에 대한 감상일 수 있고, 반드시 어떤 결과를 맺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이 책은 말한다.
저자소개

저자 : 임원주

저자 임원주는
안양 성결교신학교 신학과, 대전 침례
신학대학원 신학과(M.Div), 침례신학
대학교 대학원(교회사, Th.M)에서 공
부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소속
이며, 평택과 서울에서 단독목회를 하
였다. 지금은 평택 아름다운교회 공동담임 사역을 하는 동시
에 목동 진리교회에서 담임목사를 도와 종종 오후 설교를 하
기도 한다.
아더 핑크의 다음 책들을 번역했다.
하나님의 주권(예루살렘, 2004)
하나님의 위로(예루살렘, 2004)
인간론, 인간의 전적부패(누가, 2006)
하나님의 선택(누가, 2012)
이신칭의(누가, 2013)
Saving Faith: 세이빙 훼잇(가나다, 2014)
청교도 개혁주의에 속하는 다음 책들을 번역했다.
침례교신앙고백(가나다, 2006)
칼빈의 예정론 핵심설교(예루살렘, 2000)
찰스 스펄전의『 하나님의 구원』(예루살렘, 2004)
완전한 기도(누가, 2005)
스테판 차녹의『하나님을 아는 지식』전 2권(부흥과개혁, 2012)
토마스 굳윈의『믿음의 본질』 전 2권(부흥과개혁, 2013)
다음 책들을 저술했다.
순수교회의 회복(누가, 2006)
종교권력을 버려라(가나다, 2009)
목차
1. 생명을 주는 종교, 죽음을 기다리는 종교 7
2. 불교에는 영원한 생명, 영원한 진리가 없다 15
오직 기독교만이 참된 종교이다_16
종교의 본질은 신神과의 합일 合一 에 있다_20
석가모니는 신神이 된 적도 신과의 합일을 가르친 적도 없다_21
주문을 반복해서 외우는 것은 종교가 아니다 _23
3. 석가모니는 아무것도 몰랐다 27
본래적으로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_28
석가모니는 단지 사람이었을 뿐이다_29
4. 불교의 무소유無所有는 거짓이다 35
기독교는 나눔과 베풂을 가르친다_36
기독교는 합법종교가 되어 무소유(자발적 청빈)를 제도화했다_37
무소유는 붓다의 가르침이 아니었다_41
5. 윤회, 체념, 그리고 순응의 종교화 45
믿음은 내세뿐만 아니라 현세에서도 운명을 바꾼다_46
불교는 절망에서 체념으로 끝난 인생철학일 뿐이다_47
6. 불교의 참선수행은 무위도식이다 51
기독교는 진짜 참선수행을 한다_52
불교의 참선수행은 가짜다_53
참선수행: 자기 구원을 위해 출가한 사람을 비출가자가 부양한다_55
불교를 숭상하면 나라가 망하고 사회가 피폐한다_56
기독교는 국가를 흥왕케 하는 원동력을 제공했다_58
7. 붓다는 무용지물이고, 불교는 절망이다 61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