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설교집
상품코드 _ 200296702002

사사기새롭게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류영모 | 출판사 : 서로사랑 | 출판일 : 2015.12.17
판매가 :
11,000원 9,900원 [10%할인]
적립금 :
495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23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14%
86% 여자
교역자 41%
59% 성도
청년 61%
39% 장년

구매회원 리뷰

왕을 왕 되게 하라!

『사사기 새롭게 보기』는 「Back to the Bible」 두 번째 시리즈로, 의 명강사 류영모 목사가 들려주는 사사기 이야기다. <사사기>는 왕이신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 숭배에 몰두한 이스라엘의 영적 타락상을 고발하는 책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왕을 왕 되게 하라’(Let King be King)는 강력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저자소개
 류영모 목사는 
ㆍ기독교 교육학을 전공한 한소망교회 류영모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 교육자원부장, 교과과정위원, 성서연구전문위원 등으로 섬기며 여러 신학대학에서 <성서연구방법론>을 강의했다. 
ㆍ한국 교회가 비신자를 인도하여 부흥되는 그날을 꿈꾸며 전 세계 170개국 모든 교단으로 확산·환영받고 있는 알파코스 사역을 섬겼다. 
ㆍ한국 교회를 해치는 독버섯 이단들을 뿌리 뽑고 바른 신학·균형 목회를 실천하기 위해 지난 20년 동안 「교회와 신앙」 신문, 잡지, 인터넷신문 사역을 섬겼다. 
ㆍ최근엔 한국 교회 부흥은 결국 Back to the Bible - 성경으로 돌아가는 운동임을 알고 과 을 통해 은혜로운 성경공부를 인도하게 되었다. 
ㆍ그 열매로 「마태복음 새롭게 보기」상·하가 출간되었고, 이번에 「사사기 새롭게 보기」를 출간하게 되었으며, 곧 「룻기 새롭게 보기」를 출간할 예정이다.
목차
머리글 

제1강 서론: 왕을 왕 되게 하라 
제2강 길갈과 보김 
제3강 바알과 아스다롯 
제4강 사사로 부름 받은 사람들 
제5강 왼손잡이 사사 
제6강 여성 사사 드보라 
제7강 기드온 (1)_ 큰 용사여! 
제8강 기드온 (2)_ 표적을 보여 주소서 
제9강 기드온 (3)_ 보리떡 영웅 
제10강 기드온 (4)_ 여호와와 기드온의 칼이여! 
제11강 기드온 (5)_ 마무리 전투 
제12강 기드온 (6)_ 왕자병 아비멜렉 
제13강 입다 (1)_ 상처 입은 치유자 
제14강 입다 (2)_ 입다의 서원 
제15강 입다 (3)_ 쉽볼렛·십볼렛 
제16강 삼손 (1)_ 기묘자 
제17강 삼손 (2)_ 혼인 수수께끼 
제18강 삼손 (3)_ 여우 꼬리·나귀 턱뼈 
제19강 삼손 (4)_ 삼손과 들릴라 
제20강 삼손 (5)_ 저를 죽여 주의 뜻을 이루소서 
제21강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1) 
제22강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2)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