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실천신학
상품코드 _ 200294980006

예배의역사와신학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로버트E.웨버 | 출판사 : 한국장로교출판사 | 출판일 : 2015.08.17
판매가 :
12,000원 10,800원 [10%할인]
적립금 :
540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품절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19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48%
52% 여자
교역자 70%
30% 성도
청년 80%
20% 장년

구매회원 리뷰

이 책의 목적은 예배의 성경적인 기원과 그 역사적 발전 및 신학적 의미 들을 검토하는 데 있다. 과거의 예배관습이 20세기의 예배, 특히 복음주의적인 기독교인들에게 적용될 수 있는 방식들을 연구하는 데 있다. 이 책에서는 오늘의 목회자와 평신도들이 알아야 할 예배의 기초적인 신학과 구조를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풀어 주고 있다. 우리들이 최소한 알고 있어야 할 예배의 성경적인 근거와 역사적 발전 과정을 쉽게 서술하면서 개신교의 예배예전에서 상실해서는 안 될 신학적인 문제들을 상술하고 있다. 또한 예배의 공간과 음악, 그리고 삶의 현장까지를 살펴 보면서 복음에 충실한 예배의 미래를 논하고 있다. 이 책은 신학교에서 예배학에 관한 교과서로서 일차적인 가치가 있다. 그러나 또한 예배라는 주제에 관하여 보다 많은 정보를 갖기 원하는 목회자들, 기독교교육 지도자들, 예배위원들, 그리고 평신도들에게도 유용할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로버트 E. 웨버
미국의 Wheaton대학의 교수로서 저작활동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학자이다.
그는 영성의 이해나 경험을 지극히 강조한 
그 유명한 Wheaton대학에 몸담고 있으면서도 
기독교의 예배를 경험 뿐만 아니라 지적인 차원에서
이해를 주고자 노력하는 학자이다. 또한'그리스도교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하여 '복음적 성숙과 세속 성인'
등의 명저를 펴낸바 있으며 Covenant신학교에 출강하여
예배의 새로운 접근과 연구를 시도하여 주목을 받고 
있는 신선한 학자이다.
목차
역자서문
머리말

1. 서론

Ⅰ. 예배의 성경적 배경

2. 구약성경의 자료들
3. 신약시대의 발전과정
4. 초기 기독교의 예배

Ⅱ. 기독교 예배의 역사적 발전

5. 고대와 중세의 예배
6. 종교개혁과 근대 개신교의 예배

Ⅲ. 기독교 예배신학

7. 그리스도 중심적 예배
8. 극화의 신학
9. 형식과 표지의 신학
10. 질서의 신학(말씀)
11. 질서의 신학(성찬)

Ⅳ. 예배환경

12. 예배와 공간
13. 예배와 시간
14. 예배와 소리
15. 예배와 세상

Ⅴ. 복음적인 예배의 전망

16. 아홉 가지의 전망
17. 세 가지의 모델


부록 1. 교회지도자들을 위한 참고문헌 해설
부록 2. 교회력에 따른 설교

각장에 대한 주
참고문헌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